티스토리 뷰

 2014년 9월 1일 수정 : 민님의 댓글과 렌즈팁의 리뷰를 확인하고, 이 글의 내용을 전면 철회하기로 했다.


 파나소닉 14mm f/2.5의 렌즈팁 리뷰(http://www.lenstip.com/273.6-Lens_review-Panasonic_G_14_mm_f_2.5_ASPH._Distortion.html)에 의하면, 해당 렌즈의 화각은 교정 후 75.1°(±0.2°), 교정 전 약 80°라고 한다. 교정 후 14mm, 교정 전 13mm에 대응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해당 렌즈는 왜곡 교정을 감안하여 스펙 표기를 한, 소비자 입장에서 보기에 바람직한 경우라 할 수 있다. 렌즈팁에 올라온 다른 마이크로포서드 렌즈 리뷰의 왜곡(Distortion) 편을 참조한 결과, 이 글에서 언급한 렌즈들 모두 RAW로 찍었을 때의 이미지가 좀 더 넓은 영역을 잡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에서 만든 마이크로포서드의 모든 렌즈가 왜곡 보정 후의 초점거리를 스펙에 표기한다고 볼 수 있고, 이 글의 내용은 전면 철회됨이 마땅하다.


 즉, 14mm f/2.5 렌즈의 실제 스펙은 13mm f/2.5에 가까우며, 이 렌즈를 왜곡 교정하지 않고 사용하면 13mm f/2.5렌즈처럼 쓸 수 있고 왜곡을 교정하여 사용하면 14mm f/2.5렌즈처럼 쓸 수 있다. 이 글에서 언급한 12mm f/2.0, 14mm f/2.8, 17mm f/2.8, 20mm f/1.7, 25mm f/1.4 모두 왜곡 보정 후의 초점거리라 볼 수 있으며, 17mm f/1.8을 비롯한 신형 렌즈 또한 이와 같다.


 잘못된 전제로 시작된 추론 끝에 얻은 결론이 사실과 다르게 되어, 본의 아니게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을 폄하하고 독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




이하의 내용은 작성자에 의해 철회되었으며,

자료 보존 차원에서 남겨둔 것에 불과함을 밝힌다.




 "마이크로포서드의 표준 렌즈"에 얼마간 써 놓았듯이, 마이크로포서드 시스템은 JPG촬영을 할 때 렌즈의 왜곡을 바디에서 자동으로 교정해준다. 몇몇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때는 RAW를 불러와도 자동으로 교정해주거나, 커스텀 렌즈 프로파일을 적용해 교정값을 손쉽게 입력할 수 있다.


 왜곡을 쉽게 교정할 수 있는 오늘날, 다른 이점을 얻기 위해 왜곡 제어를 포기하는 것은 꽤 합리적일 수 있다. 문제는 이른바 '배럴 디스토션(barrel distortion)'을 소프트웨어적으로 교정하는 과정에서 대각선 화각이 많이 손실되는데, 마이크로포서드의 렌즈는 대부분 흉측할 정도로 많은 배럴 디스토션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더보기


 포토존(photozone.de)에 올라온, 왜곡이 교정되지 않은 12mm f/2.0의 이미지(위 그림의 왼쪽)를 소프트웨어적으로 교정해보면[각주:1], 위 그림의 오른쪽과 같이 주변부가 잘려나간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계산의 편의를 위해 바둑판 무늬를 그림에 삽입했는데, 왼쪽 위 모서리를 보면 가로 방향으로 약 15픽셀, 세로 방향으로 약 11픽셀이 잘려나갔다.


 교정 전에는 575*432크기였던 이미지가 545*410으로 줄어들었다. 이는 12mm f/2.0렌즈로 촬영한 이미지의 왜곡을 교정하면, '왜곡이 없도록 설계한' 12.65mm 렌즈로 촬영한 이미지와 동일한 결과물이 나온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3년 8월 11일 수정 : 교정 후의 이미지 크기는 515*410이 아닌 545*410이 맞다. 뺄쎔에서 실수를 하다니... orz 계산법을 점검하다가 문제를 발견하고 수정한다.)


더보기 : 계산법


 포토존에 올라온 몇몇 렌즈를 이와 같은 방식으로 계산하면 다음과 같다.


 12mm f/2.0을 교정하면 : 약 12.65mm (올림푸스 렌즈)

 14mm f/2.5를 교정하면 : 약 15.09mm (파나소닉 렌즈)

 17mm f/2.8을 교정하면 : 약 17.77mm (올림푸스 렌즈)

 20mm f/1.7을 교정하면 : 약 20.68mm (파나소닉 렌즈)

 25mm f/1.4를 교정하면 : 약 25.65mm (파나소닉-라이카 DG 렌즈)


 하지만 이러한 계산을 근거로 12mm f/2.0같은 렌즈를 "뻥스펙"이라고 비난할 수는 없다. 어쨌거나 12mm f/2.0의 초점거리는 12mm가 맞고, 왜곡을 교정하기 이전 이미지의 대각선 화각은 마이크로포서드의 12mm에 대응하는 그것이며, 왜곡을 소프트웨어적으로 교정하는 과정에서 주변부가 잘려나가 화각 손실이 일어난 것이지 제조사가 의도적으로 소비자를 속인 것이 아니다. 이런 식의 화각 손실은 다른 시스템의 디지털카메라, 또는 필름카메라의 결과물을 스캔한 이미지의 왜곡을 보정해도 일어날 수밖에 없는 필연적인 것이다.


 마이크로포서드 시스템의 많은 렌즈는 (왜곡을 바디에서 자동으로 교정해주는 기능을 감안하여) 렌즈의 가격을 낮추고 크기나 무게를 줄이며 해상력(특히 중앙부 해상력)을 향상시킬 목적으로 렌즈를 설계할 때 배럴 디스토션의 제어를 일정 부분 포기하고 있다. 마이크로포서드의 렌즈들 중 타 마운트의 동급 렌즈에 비해 비교적 값싸고 작고 가볍고 해상력이 좋다는 평을 받는 렌즈들이 많다면 이는 분명 마이크로포서드의 자랑이다.


 하지만 "환산 24mm"인 12mm f/2.0 렌즈로 촬영한 이미지의 왜곡을 교정하면 "환산 25.3mm"가 된다는 사실, "환산 28mm"인 14mm f/2.5 렌즈로 촬영한 이미지의 왜곡을 교정하면 "환산 30.18mm"가 된다는 사실은 마이크로포서드의 수치다. 이 글에는 계산해보지 않았지만, 마이크로포서드 14-42mm 줌렌즈들(올림푸스 번들이든, 파나소닉 번들이든, PZ든)의 광각단도 비슷한 문제를 일으킬 많큼 많은 배럴 디스토션을 보인다.[각주:2]


 1mm가 아쉬운 광각에서, 왜곡을 교정하고 나니 12mm가 12mm가 아니고 14mm가 14mm가 아닌 이 상황을 접하고 나니 왠지 우롱당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여담이지만, 마이크로포서드는 4:3이라는 화면비 덕분에 LPH로 계산하는 해상력 테스트에서 유리한 점을 갖고 있다. 대각선 길이가 동일하면 4:3쪽이 화면의 높이가 높을 수밖에 없고, 대각선 길이가 아닌 높이를 기준으로 계산하는 LPH는 4:3쪽에 유리할 수밖에 없다. 센서 해상력을 테스트할 때는 세로로 더 많은 화소가 늘어섰으니 그만큼 유리하고, 렌즈 해상력을 테스트할 때는 렌즈의 세로 영역을 더 길게 활용할 수 있으니 그만큼 유리하다. 계산에 따르면 약 8.3% 유리하다.[각주:3] 물론 이 LPH값도 실제 계산 결과를 반영한 것이니 '뻥스펙'은 아니다. 진짜로 LPH 계산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싶으면 화면비가 1:1인 시스템을 들고 오면 된다.


 혹시라도 법적 문제가 발생할까봐 여기에 확실히 밝혀둔다. 마이크로포서드의 렌즈 왜곡 교정에 따른 화각의 손실을 초점거리(mm)로 표기한 것은, 이미지의 왜곡을 교정한 결과물이 어느 정도의 대각선 화각을 갖는지 이해하기 편하게 하려고 올려놓은 참고 자료에 불과하다. 12mm f/2.0 렌즈의 초점거리는 12mm이지, 12.65mm가 아니다. LPH수치도 마찬가지다. 3000LPH의 값을 얻는 마이크로포서드의 렌즈가 있다면 그 렌즈의 해상력은 3000LPH지, 그 값을 1.083으로 나눈 2770LPH가 아니다.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았든, 스펙 측정의 허를 찌르는 '신의 한 수'는 어디에나 존재한다. 제조사는 스펙 측정 기준을 어겨 시정명령을 받을 만한 경우가 아닌 이상 굳이 앞장서서 자신에게 불리한 점을 설명하려 들지 않는다. 결국 소비자가 간파해야 한다. 이런저런 제조사의 수를 까발리는 일은 때로는 재미있지만, 자주 피곤한 일이고 종종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일이기도 하다. 아마 앞으로도 이런 글을 자주 쓰지는 않을 것이다.




 주석


  1. 포토샵 CS5에서 Lens Correction의 Distortion에 +8.5를 주었다. Lens Correction 창에 적당히 그리드를 그은 다음 맨 윗줄이 수평선에 가깝게 펴지도록 맞추었다. [본문으로]
  2. 17mm 렌즈들은 "환산 35mm"보다 다소 여유를 둔 초점거리 덕분에 그다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20mm f/1.7은 "환산 40mm"라는 장르가 "환산 50mm"에 비해 마이너하므로 이 정도의 오차는 큰 문제가 되지 않으며, 25mm f/1.4 DG의 "환산 51.3mm"는 APS-C에 35mm를 끼운 "환산 52.5mm"보다는 넓으므로 어떻게든 받아들일 수 있다. [본문으로]
  3. 마이크로포서드의 대각선 길이를 135포맷과 동일하게 맞추면, 그 세로 높이는 25.9922mm가 된다. 이는 24mm보다 약 8.3% 길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lunic 잘 보았습니다. 의외로 간단한 계산으로 화각 손실을 정량할 수 있군요.
    의문이 드는 것은, 초창기 (DMC-G1 시절로 기억합니다만) 마이크로 포써즈 렌즈의 스펙 - MTF차트 등 - 은 왜곡보정을 거친 이미지의 데이터로 만들어진다는 언급이 있었습니다. (링크는 기억나지 않는군요.) 렌즈에 대해서도, 예를 들면 14mm나 흔한 14-42mm들로 찍고 왜곡보정을 거친 이미지가 광각단에서 75도 화각이라는 이야기였네요. 한 번쯤 같은 화각의 포써즈 렌즈들을 빌려다가 테스트할 기회가 생겼으면 합니다. 저도 마이크로 포써즈 바디가 있으니까요.
    2013.08.06 10:55 신고
  • 프로필사진 느린악장 흥미로운 댓글 감사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초점거리는 왜곡보정과는 상관 없는 렌즈의 물리적 특성이기 때문에 왜곡을 보정하는 과정에서 잘려나가는 화각을 감안하여 표기하지는 않았으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lunic님 말씀대로(그리고, 그 링크에 언급된 내용대로) 왜곡보정을 마친 이미지의 화각이 초점거리를 바탕으로 구한 화각과 동일하다면(14mm로 찍어 보정한 이미지의 대각선 화각이 74도라면) 거꾸로 왜곡을 보정하지 않을 때 약간의 보너스를 얻을 수도 있겠네요. 14mm f/2.5 렌즈에게 동일한 원리가 적용된다면, 왜곡을 보정하지 않을 때는 약 12.99mm 렌즈의 대각선 화각이 나올 것 같습니다.

    테스트 결과가 기대됩니다. (포서드 시스템을 처분한 상태여서, 제가 지금 바로 테스트를 할 수 없어 안타깝습니다)
    2013.08.11 15:33 신고
  • 프로필사진 lunic 오랜만입니다. 글은 없으나 활동은 지속하고 계시네요. 반갑습니다.
    저에게 지금 17mm 1:1.8 렌즈가 있고, 후배가 D800에 곧 시그마 35mm 1:1.4를 구입할 예정입니다. 해서, 왜곡 관련 테스트를 하기에 이보다 적절한 타이밍은 없을 것 같군요. 후배가 거래가 끝나는 대로 적절한 테스트 방법을 마련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2014.02.22 02:51 신고
  • 프로필사진 느린악장 반갑습니다. 요즘 글을 못 올리는 건, 글감이 떨어져서요(ㅋㅋㅋ).

    "라이트룸과 포토샵 없이 사진질하기"라는 아이템을 여덟 달 가까이 붙들고 있는데… 라이트룸에서는 쉽고 RawTherapee에서 안 되는 것이 한둘 있어서(특히 색감 미세조정이 답이 안 나오더군요. 기능 자체는 있는데 손에 익지를 않아서 거의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 올리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제가 쓰는 기능들 기준으로 라이트룸은 RawTherapee, 포토샵은 GIMP로 그럭저럭 대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RawTherapee+포토샵 조합을 쓰고 있습니다. 쓰는 기능은 제한되어 있지만, 손에 익어서 떠날 수 없다는 게 무섭다는 걸 새삼 느낍니다. ㄷㄷㄷ

    Photozone 스펙 상 17mm 1:1.8은 -4.54%(배럴), 시그마 35mm 1:1.4는 -0.9%(배럴)의 왜곡을 보여줍니다. 이게 실제 사진에서 어느 정도의 왜곡으로 나타나고, 어느 정도의 면적이 보정을 통해 잘려나갈 지가 테스트를 통해 밝혀지겠네요. 기대됩니다!
    2014.02.27 08:04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마이크로 포서즈에서 화각은 왜곡보정으로 인해 반드시 잘려나가지는 않습니다. 실제로는 좀더 큰 화각이 카메라에 잡히기 때문입니다. 센서 자체도 더 크며, 더 많은 부분을 잡은 후 왜곡 보정을 하여 "딱 본래의 화각"만큼을 크롭하여 JPEG를 만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화각 손실이 발생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바디 내에서 JPEG를 만들거나 아니면 올림푸스 뷰어로 RAW 현상을 할 때의 얘기입니다.
    포토샵으로 RAW 현상을 하게 되면 주변부에 더 잡힌 부분을 활용할 수 없게 되므로 반드시 화각 손실이 생기게 됩니다.

    다만, 그런 손실이 있더라도 다른 이점들 때문에 포토샵 쪽을 선호하게 되는군요.
    2013.12.27 19:16 신고
  • 프로필사진 느린악장 답글 감사합니다. 과연 올림푸스가 진짜로 센서를 더 크게 만들었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 예전에 찍은 파일을 확인해봤는데, 흥미로운 점을 발견했습니다.

    E-PM2의 JPG파일이나, RAW파일을 ACR로 변환해 통해 포토샵으로 인화한 사진 파일의 크기는 4608×3456pixel입니다. RawTherapee로 인화한 사진 파일의 크기는 4632×3464pixel입니다. RawTherapee쪽이 조금 더 큽니다. JPG나 ACR로 인화한 결과물에 비해 주변부 이미지를 좀 더 가지고 있고요. (이것으로 화소수를 구해 보면, 스펙 상의 총 화소 약 1720만, 유효 화소 1605만에 비해 작습니다. RawTherapee쪽이 약 1604.5만, JPG/ACR쪽이 1592.5만입니다)

    다만, RawTherapee가 사용할 수 있는 영역이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영역의 최대한이라면 렌즈 왜곡을 상쇄할 만큼 충분히 넓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12mm f/2.0의 경우 교정 전:교정 후의 가로 픽셀 수가 575:545였습니다. 약 1.055:1이죠. 이 비율을 JPG/ACR에 적용하면,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영역의 가로 픽셀 수는 4861.65… 약 4862pixel정도는 되어야 12mm f/2.0의 왜곡을 이겨내고 교정 후에 12mm에 상당하는 화각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RawTherapee로 인화한 사진 파일의 가로 크기는 4632pixel에 불과했습니다.

    만약 올림푸스의 마이크로 포서드 카메라가 12mm f/2.0의 왜곡을 이겨낼 정도로 크다면, 스펙 상 총 픽셀은 4862×3647=약 1773.1만 화소는 되어야 합니다. 이나마도 4608×3456, 약 1592.5만 화소의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화소수입니다.

    스펙대로 1605만 화소의 결과물을 만들려면 결과물의 가로 픽셀 수는 약 4632pixel은 되어야 하고, 센서의 스펙 상 총 픽셀은 여기에 1.055를 곱해 4887×3665=약 1791만 화소는 되어야 합니다. (센서 크기는 18.25mm×13.7mm 정도는 되어야 할 거고요. 마이크로포서드 규격이 17.3mm×13mm라는 점을 감안하면… 제조사에게는 제법 부담이 될 만한 오버스펙입니다)

    -----요약 및 결론-----

    1. 바디 JPG나, 포토샵을 통해 인화한 파일에 비해 RawTherapee로 인화한 사진 파일의 크기가 좀 더 큰 것은 맞습니다.

    2. 하지만 E-PM2의 결과물로 확인한 바에 따르면, 렌즈 왜곡 때문에 잘려나간 영역을 모두 보상할 만큼 크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RawTherapee로 인화한 '조금 더 큰' 사진이 1605만 화소에 가까워, 스펙 상 E-PM2가 만들어냈어야 할 크기에 가깝습니다)

    3. E-PM2의 바디 JPG는 센서의 유효 화소수보다 좀 더 작은(주변부를 잘라낸) 이미지를 결과물로 만들어냅니다. 설명서에 명시된 L사이즈 화소수가 4608×3456인 걸로 봐서, RAW로 찍어 올림푸스 뷰어로 인화한 JPG도 사정은 같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4. E-PM2이 만약에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영역이 1791만 화소, 결과물로 쓰는 영역이 1605만 화소였다면 12mm f/2.0의 왜곡에 대응할 수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명시된 스펙은 총 1720만, 유효 1605만입니다. 스펙에 명시된 '총 화소 수'를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영역이라 가정한다 하여도 부족합니다. 스펙상으로도요. (그러니 실측할 필요도 없습니다)

    5. 따라서, 현행 1600만 화소 센서를 사용하는 올림푸스의 마이크로포서드 카메라는 12mm f/2.0정도의 왜곡을 보여주는 렌즈를 물려 사용할 경우 어느 정도의 화각 손실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결론이 나옵니다.

    차기 모델에는 좀 더 넉넉한 센서가 달려 나오기를 바라봅니다.
    2014.02.02 20:56 신고
  • 프로필사진 올림푸스는 모르겠지만, 파나소닉은 렌즈 이름에 물리적인 초점거리가 아니라 '교정 후의 화각'에 기준을 두고 '역산'된 초점거리를 표기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It turns out the Panasonic company really provided the field of view of the already corrected image and the field before that corrections is ca. 80 degrees, suggesting at the same time that the real focal length of the lens is, in fact, closer to 13 mm than those 14 mm, stated in the specifications.(출처 : http://www.lenstip.com/273.6-Lens_review-Panasonic_G_14_mm_f_2.5_ASPH._Distortion.html) 이 사이트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파나소닉 14mm f/2.5 렌즈의 실제 초점거리는 13mm에 가까운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사실 이상할 것도 없는 것이, 전통적으로 캐논이나 니콘같은 다른 회사의 렌즈들도 표기 초점거리와 실제 물리적인 초점거리는 같지 않죠. 줌렌즈는 말할 것도 없고, 단렌즈조차도요.
    결국 왜곡이 교정된다고 해서 렌즈에 표기된 초점거리가 제공해야 하는 화각이 잘려 나가는 일은 없는 것 같습니다.
    2014.08.17 11:45 신고
  • 프로필사진 느린악장 정말 감사합니다. 이런 자료가 필요했습니다.

    렌즈팁의 해당 리뷰와, 올림푸스/파나소닉의 다른 렌즈 리뷰를 확인해 보았습니다.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의 렌즈는 교정 후의 초점거리를 염두에 두고 초점거리를 표기하는 것 같습니다. 이 글의 내용을 철회해야겠네요.
    2014.09.01 18:41 신고
  • 프로필사진 별 말씀을... 저도 이 리뷰 글을 읽다가 예전에 이 블로그에서 봤던 내용이 생각나서 마침 알려드려야겠다 싶었습니다.
    이런 정보를 새로이 접할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마이크로 포서즈는 정말 세심하게 고려되어 만들어진 완성도가 높은 시스템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은 포스팅 안 하시는지요? 국내에서 이 정도로 마이크로 포서즈에 대해 다루는 사이트를 못 봤기에 최근 뜸한 포스팅에 아쉬움이 있군요. 그간 주목할만한 신제품들도 있고, 앞으로의 로드맵과 전망도 흥미로워 보이니 그 쪽에 관해서의 NF님의 의견도 한번 보고 싶네요.

    아, 그리고 수정된 글의 14mm 렌즈 리뷰 링크가 20mm 쪽으로 되어 있네요.^^;
    2014.09.06 15:56 신고
  • 프로필사진 느린악장 14mm렌즈 리뷰로 다시 수정했습니다. 여러 리뷰를 펼쳐 읽으며 글을 쓰다가 링크를 엉뚱하게 걸었네요. 이런ㅎㅎ

    네. 글을 수정하면서 마이크로포서드는 꽤 잘 만든 시스템이라는 걸 새삼 느꼈습니다. 왜곡 보정이 자유로운 디지털의 특성을 활용하면서도, 주변부 화상을 잘라내는 과정에서 화각이 사실상 줄어드는 것을 방지하고자 설계에 여유를 둔 점이 대단하네요.

    요즘은 소재가 떨어지기도 했고(아무래도 새로 지르는 게 없으면 장비 쪽은 글 쓸 게 잘 나오지 않는 것 같습니다), 바쁘기도 해서 글이 잘 나오지 않아 있는 글이나 보수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그래도 블로그를 접지 않는 한 언젠가 다시 포스팅을 시작할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올림푸스에서 발매한 25mm f/1.8과 14-42 팬케이크가 아주 마음에 듭니다. 라이카 15mm f/1.7도요.
    2014.09.08 08:09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1,819
Today
4
Yesterday
8
링크
TAG
more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