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진

Photoshop Elements 15 구입

느린악장 2017.05.25 15:21

 '포토샵 없이 사진 생활하기'라는 주제로 글을 쓰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결과적으로는 실패했다. 나는 포토샵의 모든 기능을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포토샵의 인터페이스에 지독하게 길들여져 있었다. 마우스 커서를 뻗으면 바로 거기에 있는, 십 년 넘게 사용하면서 익숙해진 기능들과, 그 기능들을 활용해 작업하는 일의 흐름을 바꿀 수 없었다.


 고민 끝에 Photoshop Elements 15를 구입했다. (포토샵 엘리먼츠가 좀 더 정확한 표기겠지만, 포토샵 엘리먼트라는 표기가 더 많이 발견된다)


 사소한 팁들과 감상들.




1. 구입 경로가 몇 가지 있다.


 어도비에서 직접 구입 : 어도비 id 필요. 윈도우용/매킨토시용 선택 가능. 언어 옵션은 '국제 영어' 한 가지.

 윈도우 10 앱스토어 : 마이크로소프트 id 필요. Windows 10에서만 이용 가능.

 OSX 앱스토어 : 애플 id 필요.


 나는 윈도우 10 앱스토어에서 프로그램을 구매했다. 마이크로소프트 id로 로그인하면 최대 10개의 디바이스에 PSE15를 설치할 수 있다. 지금은 데스크톱과 노트북에서 사용중이다.




2. 윈도우 10 앱스토어에서 구입하면 Adobe Creative Cloud를 통해 언어를 바꿀 수 없다.


 abc순서로 정렬된 메뉴를 쓰다가 가나다순으로 정렬된 메뉴를 쓰자니 불편하고 낯설다.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은 앱이 저장된 폴더에 접근하려고 하면 권한이 없다며 막히기 때문에 ACC를 통한 언어 변경이 안 되는 것. 영문 버전 PSE15를 쓰고 싶다면 윈도우 설정을 건드리거나 앱스토어 설정을 건드려야 하는데, 일이 더 커진다.




3. 스크롤감이 구리다.


 영역을 선택할 때 화면 구석으로 마우스 커서를 끌면서 스크롤을 할 때 너무 느리게 움직여 답답하고 스크롤이 부드럽지 않아 눈이 아프다.




4. 윈도우 10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았을 경우, RAW파일을 우클릭해서 포토샵으로 열기 불편하다.


 이 파일을 열 때 사용할 프로그램의 목록에 PSE 15가 없으면 우클릭해서 포토샵으로 열 방법이 없다. 파일을 우클릭했을 때 '연결 프로그램▷Adobe PSE 15' 하는 식으로 뜨면 우클릭으로 열 수 있는데, '연결 프로그램(H)...'가 뜨면 거기에서 PSE 15를 찾아낼 방법이 없다. 윈도우 10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은 앱이 저장된 폴더에 접근할 권한을 획득하기 매우 어려워 프로그램을 직접 찾을 수 없고, 시작 메뉴 폴더를 찾아 들어가도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은 앱은 단축 아이콘의 형태로 나오지 않는다.




5. 기능이 꽤 많이 빠졌다. 디자이너라면 '이게 무슨 포토샵이야!!'를 외치고 싶을 것이다.


 - 펜툴 없음.

 - 퀵마스크 없음.

 - Color Range 없음. (PSE 3같은 구버전에는 기능으로 존재했고, PSE 14에서는 액션에서 지원했지만, PSE 15에는 찾아볼 수 없다)


 - Channel Mixer 없음.

 - Saturation, Vibrance 조절 기능을 평소에 사용할 수 없음. (Camera RAW로 RAW파일을 불러올 때에만 쓸 수 있다)

 - 텍스트 안티앨리어싱 옵션 없음. Smooth, strong, crisp, sharp 등 옵션 선택 불가.

 - 레이어 스타일 기능 대폭 간소화. Outer Glow의 경우 softer/precise, spread(%), contour, range 등 옵션 선택 불가.

 - 컬러피커에서 팬톤 색상표 등이 제공되지 않음.

 - CMYK 모드 없음.


 내가 쓰는 기능 위주로 간단히 훑어보고 발견한 것만 이 정도.




 사진 보정과 간단한 이미지 편집 정도를 생각한다면 꽤 괜찮은 툴이다. 힐링브러시, 스팟힐링브러시, 퀵셀렉션 같은 중요한 툴은 살아 있고, '얼굴 기능 조정'은 이목구비의 비율과 그 생김새, 표정 등을 편하게 손볼 수 있다. (리퀴파이 기능 자체는 살아 있다. '필터→왜곡→픽셀 유동화') '자동 고급 톤'은 노출과 감마 곡선의 조합(으로 짐작되는 것)을 통한 톤 보정을 미리보기해 가면서 작업할 수 있다. '향상→색상 조정→색상 경향성 제거'는 white/gray/black 지점을 선택해 자동으로 색온도와 틴트를 보정해주는 기능이다. 흑백사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RGB별로 반영도가 다른 흑백 변환 기능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좀 더 정밀한 조작을 원한다면 부족함이 느껴질 수 있다. 가성비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어쨌든, Adobe Photoshop Elements 15가 뭐 하는 물건인지 궁금해하는 사람을 위해 이 글을 남긴다.





스플래시 이미지.

이 프로그램을 구입하게 된 가장 큰 계기다.



홈 화면. 굴림체가 눈에 거슬린다.



 RAW파일을 불러오는 화면. RAWTherapee와 기능 자체는 거의 동일하다.




 그리고 여러분이 궁금해할 '향상(Enhance)' 메뉴의 기능들.




 

신고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Photoshop Elements 15 구입  (0) 2017.05.25
소박한 촬영자를 위한 저화소 RAW파일  (0) 2013.04.08
고화소 시대의 심도와 셔터속도  (0) 2013.04.03
DCRAW UPDATE  (0) 2013.01.15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2,790
Today
1
Yesterday
3
링크
TAG
more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